김학범 감독 “손흥민 성숙, 황의조 발전”

当前位置:首页高博亚洲百家乐 >

高博亚洲百家乐

김학범 감독 “손흥민 성숙, 황의조 발전”

时间:2019-06-13本站浏览次数:264

        [한겨레] 아시안게임 결산 기자회견서 두 선수 칭찬김학범(58) 23살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이 아시안게임 우승 주역 손흥민(26·토트넘)과 황의조(26·감바 오사카)에 대해 높은 평가를 했다. 김 감독은 6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결산 기자회견에서 “선수들이 혼신을 다했고 응원해준 팬들이 있어서 우승했다. 모든 영광을 팬들에게 돌리고 싶다”고 말했다. 김 감독은 금메달의 주역이 된 손흥민과 황의조에 대해 ‘성숙함’과 ‘업그레이드’를 강조했다. 그는 “손흥민은 정말로 많이 성숙했다. 어릴 때 천방지축이었다면 이제는 자제할 줄도 안다는 느낌을 받았다. 경기를 뒤 ‘네가 때려야지 왜 다른 사람에게 패스해?’라고 이야기하니 ‘나보다 더 좋은 자리에 있는 선수에게 줘야죠’라는 대답을 했다”는 일화를 소개했다.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발 당시부터 ‘인맥축구 논란’으로 마음고생을 했던 황의조에 대해선 “한 단계 올라섰다”고 칭찬했다. 김 감독은 “황의조를 성남FC에서 처음 봤을 때 교체멤버였다. 경기에 투입하면 슈팅 3~4개씩을 때리고 들어왔다. 선발로 나온 공격수보다 더 많은 슈팅을 했다”라며 “그래서 4경기 연속 선발로 내보냈는데 계속 득점을 했다. 하지만 체력이 부족해 무릎에 이상이 왔다. 웨이트트레이닝을 주문했고 2015년에 득점을 많이 했다”고 돌아봤다. 또 “반대여론도 많았지만 믿는 구석이 있었다. 감독들이 확신이 없을 때는 절대 밀고 나가지 않는다. 성남에 있을 때보다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다. 일본에서 고생을 많이 하면서 성숙해졌다. 당분간 좋은 기운을 이어갈 것 같다”라고 강조했다. 김창금 기자 kimck@hani.co.kr ▶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! [오늘의 추천 뉴스][▶ 블록체인 미디어 : 코인데스크] [신문구독][ⓒ한겨레신문 :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

기사제공 한겨레




公司地址:(章贡区)赣州贸易广场(南康区)东山工业四路1号
联系人:魏香赞 13623816725
田继前 15336887075
电话:13937760969 传真:nlvukb@162.com
邮箱:j6txlc@hotmail.com

粤公网安备 44030702001579号

高博亚洲打不开@